월드컵 최종예선 중국전 서울 개최, 티켓 판매 개시

사진자료: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선데이]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첫 경기 중국전의 개최 장소와 티켓 판매 일정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중국과의 홈경기를 9월 1일(목)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갖기로 했다. 티켓 판매는 29일(금) ‘붉은악마’ 응원석인 북쪽(N석) 좌석 할인 구매 신청 접수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한중전의 최대 관심사는 경기에 앞서 벌어지는 티켓 전쟁이다. 시진핑 주석의 ‘축구 굴기’ 프로젝트 이후 엄청난 투자를 해온 중국은 16년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며 대대적인 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중국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기를 근거로 중국축구협회는 당초 최대 5만장의 티켓을 대한축구협회에 요청하기도 했다.

 

최종 협의 결과 대한축구협회는 경기장 남쪽(S석) 1, 2층에 해당하는 1만5천석을 중국축구협회에 판매하기로 했다. 그러나 중국축구협회 판매분 외에 한국 거주 중국인들과 중국 여행사들이 추가로 티켓을 대량 구매한다면 경기 당일 3만명 이상의 중국팬들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럴 경우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의 우려대로 “홈 경기에서 야유를 받으며 경기를 치러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실제, 지난 2013년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FC서울과 광저우 에버그란데의 경기에도 약 8천명의 중국팬들이 서울 월드컵경기장을 찾은 바 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열린 단일 경기에서 외국 관중 최다 입장기록은 지난 1997년 11월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일본전에 ‘울트라 니폰’을 비롯한 일본 축구팬 1만명이 서울 잠실경기장을 찾은 것이다.

 

중국 축구팬들의 ‘인해전술’에 대비해 대한축구협회도 기존과 다른 티켓 발매 계획을 세웠다. 우선 중국팬들의 남쪽 응원석에 대항해 북쪽 응원석을 ‘레드존(Red Zone)’으로 이름 짓고 국내 축구팬들을 모은다. 29일(금) 15시부터 8월 3일(수)까지 티켓 판매대행사인 인터파크 예약 접수를 통해 레드존 할인 코드를 배포한다. 한국인만 접속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할인 코드를 발부 받으면 레드존 입장권 판매 시 당초 가격 5만원(1층 좌석), 3만원(2층좌석)에서 50% 할인된 가격으로 살 수 있다. 1인당 4매까지 구매 가능하다.

 

남쪽과 북쪽 좌석을 제외한 동쪽, 서쪽 일반석은 8월 4일 오전 10시부터 5일까지 인터파크에서 1차 판매가 진행된다. 가격은 1등석 7만원, 2등석 5만원이며, 1인당 4매까지 구매할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티켓 판매 현황에 따라 북쪽 응원석을 포함한 남은 좌석과 S석(10~15만원)은 판매 일정을 다시 정해 공지할 계획이다.

 사진자료:대한축구협회

이해두 대한축구협회 대외사업실장은 “중국축구협회가 당초 요구한 티켓 수량은 줄였지만, 중국 여행사들이 한국전 응원 여행 상품을 이미 대량 판매했기 때문에 중국 축구팬들이 얼마나 올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우리 축구팬들의 빠른 티켓 구매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홈에서 우리 선수들이 주눅들어 경기하는 최악의 상황만은 막아달라”고 당부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