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스펙, 상승세!

채용 시 스펙보다 인성, 직무능력 등의 중요성이 더 커지면서 스펙초월 채용방식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구직자들의 스펙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최근 9월 한 달간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신입 이력서 208,453건을 분석한 결과, 학점을 제외한 영어, 자격증, 인턴 등의 스펙이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토익 성적 보유자는 39.1%로 전년 동기(39%)보다 0.1%p 소폭 증가했다.
점수는 평균 741점에서 748점으로 7점 높아졌고, 특히 800점 이상 고득점자의 비율이 36.7%에서 39.5%로 2.7%p 많아졌다.

또, 영어 말하기 성적 보유자도 토익스피킹이 16.8%, 오픽이 11.6%로 전년 동기(각각 13.5%, 11.3%) 대비 각각 3.2%p, 0.3%p씩 증가세를 보였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이 신입사원 채용 평가 시 가장 선호하는 인턴 등 직무경험 보유자는 얼마나 될까?
신입 구직자 5명 중 1명(21%)은 인턴 경험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는 전년 동기(18.6%)보다 2.4%p 증가한 수치다.

직무 능력을 간접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자격증 보유자도 지난해 75.6%에서 올해 79.8%로 4.2%p 증가했으며, 보유 개수는 평균 3개로 집계되었다.

단. 학점은 평균 3.5점으로 차이가 없었다.

한편, 사람인이 조사한 ‘2014 상반기 합격자 평균 스펙’은 토익 746점, 자격증 2개로 현재 신입 구직자들의 평균 수준이 더 높았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직장인 93%, 아파도 참고 출근

 

 

회사에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일도 잘해야 하지만, 인내도 필요하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몸이 아픈 것을 참고 출근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892명을 대상으로 ‘아파도 참고 출근한 경험 여부’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무려 93.2%가 ‘있다’라고 답했다.

 

아파도 참고 출근한 이유로는 '상사,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47.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신 일할 사람이 없어서'(42.6%), '출근하는 것이 차라리 속 편해서'(37.5%), '다른 동료들에게 피해를 주기 싫어서'(35.7%), '아쉬운 소리를 하기 싫어서'(35.5%), '해야 할 업무가 너무 많아서'(33%), '불성실한 이미지로 보일 것 같아서'(29.5%), '꾀병이라고 생각할 것 같아서'(15.9%), '다들 참고 일하는 분위기라서'(15.6%), '출근해서 병원을 가면 되어서'(14.2%) 등이 있었다.

 

또 아픈 것을 참고 출근한 후에도 ‘평소대로 정상 근무했다’는 비율이 84.7%로, ‘조퇴 또는 반차를 사용했다’(15.3%)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참고 일한 경험이 미친 부정적 영향으로는 '업무 집중력이 떨어졌다’(78.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업무 중 실수가 잦아졌다'(28.5%), '애사심이 떨어졌다'(25.5%), '병원에 가는 등 결국 일을 못했다'(19.3%), '주변 동료에게 짜증을 냈다'(16%)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아플 경우 '하루 쉬고 나아서 출근하는 것'(82.3%)을 ‘참고 근무하는 것’(17.7%)보다 선호하고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장시간 잘못된 자세로 근무하거나 업무 관련 스트레스로 인해 각종 질병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많다. 하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개인의 건강은 물론 업무 성과 저하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무작정 참기보다는 전문 치료 및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스스로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스포츠선데이]성인 여성 절반 이상,변비때문에 소개팅 망쳤다?

 

 

[스포츠선데이]# 오랜만에 한 소개팅에서 꿈에 그리던 이상형이 나왔어요. 그런데 너무 긴장한 탓인지 전날부터 배가 꾸룩꾸룩 소리를 내며 변비 신호가 오더니 결국 소개팅 당일 날 화장실에서 너무 오래 머무르고 밥도 제대로 먹지를 못했어요. 상대방은 제가 그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아서 주선자랑 연락한 걸로 오해했더라구요. 그렇다고 사실대로 변비라고 말할 수도 없고… 이거 그린라이트는 물 건너 간 거겠죠?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 더크 밴 니커크)은 패션&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Allure)와 함께 2014년 9월, 20세 이상 성인 여성 1,188명을 대상으로 데이트나 소개팅에서 변비로 인해 생긴 에피소드와 대처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변비 때문에 소개팅이나 데이트에서 곤란함을 겪었다!? YES! 56%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두 명 중 한 명 이상(56%, 661명)이 실제로 본인이나 상대방의 변비 때문에 데이트나 소개팅에서 곤란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많은 여성들이 연인과의 로맨틱한 순간에도 변비로 인해 불편함을 겪을 뿐만 아니라 변비가 소개팅과 데이트의 성공 여부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데이트나 소개팅 자리를 곤란하게 만들었던 변비의 주요 증상(복수응답)으로는 ‘빈번한 가스 배출 욕구와 더부룩함을 참기 힘들었다’는 답변이 38%(507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피부 트러블이 생겨 화장이 잘 안되고 외모에 자신감이 떨어졌다(19%, 243명), ▲배에서 나는 소리 때문에 상대방에게 집중하지 못했다(18%, 235명), ▲식사나 커피 등을 마음껏 즐길 수 없었다(17%, 228명)와 같은 여성들의 고민이 담긴 답변이 이어졌다.

 

 변비는 창피한 것? 숨기지 말고 적극적인 대처와 치료 필요

 

이처럼 응답자의 다수가 변비의 불편함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접 이성친구나 데이트 상대에게 자신이 변비임을 고백한 사람은 30%(36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친구나 데이트 상대에게 자신의 변비를 고백하지 못한 이유로는 ‘생리적인 부분은 함구하는 것이 상대를 배려하는 기본 매너라고 생각해서’라는 답변이 45%(384명)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이어 ‘부끄럽고 창피해서’라는 답변이 26%(227명)로 2위를 차지했다. 여전히 변비와 같은 질환이 생리 현상으로 인식되어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여기는 인식이 많았다.

 

 하지만 데이트나 소개팅 전에 겪은 변비 해결에 있어서도 응답자들의 대처(복수응답)는 생활 습관의 변화를 시도하는 선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2%(758명)는 ‘과일, 식이섬유 또는 요거트를 지속적으로 먹는다’고 답변했으며, 19%(337명)는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한다고 답했고, 약 13%(233명)만이 ‘변비약을 복용한다’고 답해 여전히 식이요법이나 운동 요법에 많이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더맑은가정의학과의원 이장희 원장은 "긴장되는 상황에서는 누구나 변비 증상을 종종 경험할 수 있지만, 증상이 반복되고 지속될 때에는 이야기가 다르다."며, "오랜 시간 방치하거나 임시방편의 대처만 반복하다가는 만성 변비로 진행할 수 있고, 분변매복 등의 급성 상황이나, 치질, 치열, 장폐색 등의 2차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식이조절 등의 생활양식 변화로도 개선이 되지 않는 변비라면 적절한 의사의 진료가 필요하며, 각각의 상황에 따라서 적극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의 마케팅부 김윤혁 PM은 “여성들이 데이트나 소개팅 상황에서 변비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비를 창피하고 숨겨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이로 인해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려는 시도가 적었다”며, “세계 판매 1위 변비 치료제 둘코락스�-에스는 복용 후 8시간 뒤 배변 효과가 나타나 배변 시간 예측이 가능해 생활 습관의 변화만으로 해결되지 않는 변비 증상 치료에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한국언론사협회 신민정 편집국장 "다문화인이 뽑은 기자상" 수상

한국언론사협회 신민정 편집국장 "다문화인이 뽑은 기자상" 수상
2014 대한민국 다문화 예술대상,부산예술회관 1층 대강당에서

 

 

 

한국언론사협회 KPA NEWS 신민정 편집국장이  지난 9월 27일 오후 1시부터 부산 부산예술회관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사)한국언론사협회 주최 ‘2014 대한민국 다문화 예술대상’ 시상식에서  다문화인이 뽑은 '올해의 7대기자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행사는 160만 다문화인과 일반국민들의 화합과 문화교류의 장을 만들고 나눔 확산을 통한기부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열리고 있다.

▲ 제4회 대한민국 다문화예술대상’ 시상식 개최     ©신민정

2014 대한민국 다문화 예술대상은 세계나눔대상조직위원회와 (사)한국언론사협회가 주최하고 (사)한국다문화예술원이 주관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