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덕화X정백연 '잃어버린 아이들' 4월 8일 개봉

[스포츠선데이= 김종권 기자]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잃어버린 아이들'이 4월 8일 관객을 찾는다.   

'잃어버린 아이들'은 사라진 아들을 찾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10여 년간 중국 전역을 돌아다니는 남자 레이저콴(유덕화)이 4살 때 유괴당한 청년 쩡솨이(정백연)를 만나 우정을 쌓으며 그의 부모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감동 실화다. 유아 인신매매라는 중국 사회문제를 로드무비 형식으로 담아냈다.   

1997년 9월 21일, 두 살이었던 아들이 유괴된 이후 2015년 3월 25일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중국의 모든 성을 돌아다니며 아들을 찾고 부모를 잃은 아이들의 집을 찾아줬던 궈강탕 씨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홍콩 4대천왕(유덕화, 여명, 곽부성, 장학우)으로 청춘 시절부터 40년 배우 인생을 영화에 기록하고 있는 유덕화(리오더화)와 '먼 훗날 우리'로 국내 관객에게도 익숙하고 중국 블록버스터 '몬스터 헌트', '에베레스트'에서 성룡(청롱), 장자의(짱즈이), 탕유(탕웨이) 등 중화권 최고 明星(명성..밍싱...스타)들과 함께하며 존재감을 각인시킨 차세대 스타 정백연(징보란)이 주연을 맡았다.   

이번 영화로 중국영화금계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유덕화는 전작에서 화려한 면모나 액션배우가 아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江西省(강서성...지앙시성) 南昌市(남창시...난창스..난창시) 거리에서 버스 정류장에 벽보를 붙이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그를 거지로 오해한 경찰에 의해 쫓겨났던 일화가 보도될 정도였다고 한다. 아들을 찾아 오랜 시간 길을 떠돌았던 농민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내 첫 등장부터 관객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유덕화와 호흡을 맞춘 배우 정백연은 어린 시절 유괴를 당해 레이저콴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우정을 쌓아가는 쩡솨이에 캐스팅됐다. 이 작품으로 제13회 長春(장춘..창춘)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중국판 '인현왕후의 남자'인 '상애천사천년'에 출연하기도 한 그는 2007년 음악 그룹 보보 성원으로 出道(출도..추다오...데뷔)한 이후 현재 배우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영화 '잃어버린 아이들'(失孤...실고...스구)은 4월 8일 개봉한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