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육아’ 때문에 퇴사 고민한 적 있어!”

직장인 절반 이상이 일과 육아의 병행에 어려움을 느껴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자녀가 있는 직장인 493명을 대상으로 ‘육아 때문에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5.2%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 직장인의 경우 무려 79.1%가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남성 직장인(39.4%)보다 두 배 이상 더 많았다. 이들은 퇴사를 고민한 이유로 ‘육아를 대신해 줄 사람이 없어서’(52.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44.9%),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것이 체력적으로 힘들어서’(39%), ‘스트레스가 심해서’(19.1%),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12.1%)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들 중 42.3%는 육아 때문에 실제 회사를 퇴사한 경험이 있었다. 이 역시 여성이 58.7%로 남성(20.5%)에 비해 3배 가까이 높았다.

 

반면, 퇴사를 고민하지 않은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인 여건 때문에’(45.2%, 복수응답)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일과 육아의 병행이 쉽지는 않지만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퇴사 고민’을 할 여력이 없는 것. 이외에도 ‘육아를 대신해주는 사람이 있어서’(35.7%), ‘이 시기만 지나면 괜찮을 것 같아서’(19.5%), ‘커리어를 유지하고 싶어서’(13.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현재 아이를 키우는 직장인들은 일과 육아를 어떻게 병행하고 있을까?

자녀가 있는 직장인(493명)들은 평균 2개의 양육 방법을 병행해 아이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육 방법으로는 가장 많은 62.5%(복수응답)가 ‘유치원, 어린이집’을 보내고 있다고 답했고, ‘양가 부모님’(42%), ‘직접 돌봄’(24.5%), ‘아이 돌보미’(11.4%), ‘형제, 자매, 친척’(8.5%) 등을 선택했다.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가장 힘든 때로는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못할 때’(38.7%)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육아와 병행하느라 체력적으로 힘들 때’(20.5%), ‘육아분담 문제로 부부갈등이 생길 때’(9.7%), ‘나만을 위한 시간을 낼 수 없을 때’(7.5%), ‘양육비가 많이 나갈 때’(7.5%), ‘직장에서 눈치를 줄 때’(7.5%) 등의 순이었다.

원활한 육아와 일의 병행을 위해서는 ‘탄력적인 근무 제도 시행’(55%, 복수응답)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일과 육아 양립을 지원하는 조직 분위기’(41.6%), ‘자녀 돌봄 휴가 확대’(27.2%), ‘사내 탁아시설 확충’(21.5%), ‘육아휴직 확대’(20.9%), ‘배우자의 가사 및 육아 분담 확대’(20.1%) 등도 있었다. /정민 기자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