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뮤지컬 '포미니츠'...피아노가 주는 위대함

[스포츠선데이= 김종권 기자]   나에게 제일 특별한 악기는 피아노다. 여러 번 언급했지만 유일하게 다룰 줄 아는 악기고, 소리가 좋다. 듣는 곡도 피아노 연주가 들어가는 黎明(여명..리밍...부드러운 발라드를 많이 불렀다), 周慧敏(주혜민...저우후이민... 90년대 홍콩 미녀가수...나 또래 남자들은 많이 아는 가수) 노래다. 18일 본 뮤지컬 '포미니츠'도 이런 점에서 나와 잘 맞았다. 피아노가 주인공인 뮤지컬은 처음이라 보면서 행복했다. 

이 작품은 2006년 독일 영화 '포미니츠'를 창작 뮤지컬로 만들었다. 난 영화(미국, 대만 영화만 본다)를 안 봐서 어떤 내용인지 잘 모르고 봤다. 두 여자가 피아노로 소통한다는 사실만 알고 갔다. 실제로 뮤지컬을 보니 무척 강렬하면서 신선했다. 독일 영화를 창작 뮤지컬로 만들었다는 사실 자체가 놀라웠다. 한국 뮤지컬 저력이 느껴졌다.   

재소자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치는 '크뤼거'와 살인죄로 복역하고 있는 '제니'가 피아노로 소통하면서 점차 가까워지는 전개가 감동적이다. 특별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피아노가 닫힌 마음의 문을 열어주는 장면이 신선했다. 110분이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 우산을 이용한 안무도 창의적이었다. 


이 작품 절정은 마지막 4분 피아노 연주다. '제니'가 연주하는(옆에 전문 연주자가 있다) 피아노는 호흡을 멎게 한다. 그 정도로 강렬하다. 내가 예전에 피아노(체르니 30번까지 배웠다)를 연주할 때 기억이 생생하게 떠올랐다. 보면서 나도 모르게 손가락을 움직였다. 정말 황홀한 4분이었다.   


배우들 안정된 연기와 노래도 '포미니츠' 매력이다. 특히 '제니' 역을 연기한 신인 김환희가 돋보였다. 눈, 코, 입이 큰 서구적(약간 강혜정 느낌) 외모가 인상적인 김환희는 강렬하면서 슬픈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앞으로 한국 뮤지컬을 이끌 배우는 김환희다. 어디까지 발전할지 그녀 앞날이 기대된다.   

'크뤼거' 역 김선영, 교도관 '뮈체' 역 정상윤 등 다른 배우들도 좋았다. 무엇보다 탄탄한 서사가 돋보여 이 작품이 꾸준히 공연될 가능성을 보여준다. 창작 뮤지컬은 이런 점이 좋다. 앞으로 계속 만날 수 있을지, 1회성 공연으로 끝날지 예측할 수 있어서다. 라이선스와 다른 창작 뮤지컬 장점이다.   

피아노로 소통하는 뮤지컬 '포미니츠'는 5월 23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선경, 김선영, 김수하, 김환희, 정상윤, 육현욱 등이 나온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