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빈센트 리버', 서이숙-전국향-이주승-강승호 출연

[스포츠선데이= 김종권 기자]  연극 '빈센트 리버'가 4월 한국 초연된다.   

'빈센트 리버'는 영국 예술가로 영화, 문학, 그림, 사진, 희곡 등 다방면의 예술 매체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작가 필립 리들리가 쓴 대표적인 희곡 중 하나다.   

대학로 공연시장 활성화와 안정적 제작 환경 조성을 위해 아떼오드와 엠피앤컴퍼니가 의기투합하는 두 번째 프로젝트다. 2000년 영국 햄프스테드 극장에서 초연 이후 웨스트엔드를 비롯 오프브로드웨이, 호주, 이스라엘 등 세계 각국에서 공연 끝에 올 4월 한국에서 처음 공연된다.   

영국 동부를 배경으로 펼쳐지며 동성애를 이유로 살해당한 아들 빈센트의 엄마 아니타가 사건의 목격자라고 밝히는 소년 데이비를 만나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동성애 혐오와 혐오로 인한 범죄에 대한 고찰에 이르기까지 과감하게 화두를 던진다. 작가 필립 리들리가 나고 자란 영국 동부 배경을 지형과 장소, 그리고 분위기까지 자세하게 그려냈다.   

비행을 일삼는 거친 청소년들의 범죄, 그리고 대중의 동성애자들에 대한 차별적인 시선을 모아 호모포비아(동성애혐오증)라는 화제를 드러냈고, 그로 인해 범죄의 피해자임에도 숨어들어야만 했던 사람들의 모습을 나타냈다.   

연출은 연극 '와이프', '그을린 사랑', '궁극의 맛', '녹천에는 똥이 많다' 등 신유청이 맡았다. 외면해선 안 될 사회문제들을 조명하며 묵직한 주제들을 섬세하게 그려내 백상예술대상 백상 연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유청 연출은 "문제가 터졌을 때는 보이는 열매가 아닌 그 뿌리의 상함에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동성애 혐오 살인 사건을 두고, 열매가 아닌 뿌리까지 접근하는 작업이다. 곁을 떠난 고귀한 한 생명을 맡았다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겸허하게 임하고자 한다" 며 이번 작품을 맡은 것에 대해 조심스럽고도 결연한 소감을 전했다. 

아니타 역에는 드라마 '꼰대 인턴', '동백꽃 필 무렵', 영화 '82년생 김지영', 연극 '화전가', '인형의 집 Part2' 등에 출연한 배우 전국향과 최근 드라마 '스타트업', '부부의 세계', '호텔 델루나', 연극 '인형의 집 Part2' 등에서 열연한 서이숙이 맡았다.   

살인 사건의 목격자이며 아니타의 주변을 서성이는 신비스러운 17세 소년 데이비 역에는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영화 '소셜포비아', 연극 '아들 Le Fils', '킬로로지' 등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이주승과 연극 '아들 Le Fils',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엘리펀트 송', '히스토리 보이즈' 등에서 특유의 소년미와 감각적인 연기를 통해 주목받는 배우 강승호가 맡아 열연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4월 27일부터 7월 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블랙에서 관객을 만난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