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명성황후> 신영숙 SBS 골라듣는 뉴스룸 ‘커튼콜’ 출연!

신영숙 배우

[스포츠선데이=정민 기자] 뮤지컬 ‘명성황후’의 신영숙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뮤지컬 ‘명성황후’에 출연 중인 신영숙은 24일 공개된 SBS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 ‘커튼콜’에서 25주년을 맞은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과 소회를 밝혔다.  

신영숙이 출연한 ‘커튼콜’은 SBS 보도국에서 운영하는 팟캐스트 방송인 ‘골라듣는 뉴스룸’ 중 문화예술 전문 채널로 SBS 문화부 김수현 기자와 SBS 이병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방송이다.

이날 방송에서 신영숙은 “뮤지컬 ‘명성황후’ 1999년 공연에 앙상블로 참여했었다. 그땐 언젠가 이 무대에 다시 설 수 있도록 열심히 해야겠다고 꿈을 꿨었다.”며, “이후 2015년 20주년 기념공연에 ‘명성황후’로 출연하면서 16년 만에 같은 극장의 같은 무대에 섰을 때의 감격과 감동은 지금도 생생하다.”고 밝히며 앙상블로 시작해 당당히 주연까지 오른 심경을 밝혔다.


이어, 신영숙은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공연을 다 같이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연습도 힘들지만 모두 다 마스크를 꼭 쓰고 열심히 준비했지만, 상황적으로 앞으로의 기약이 막연한 상태였다.”며, “프리뷰 3회를 하는 동안 모두 울면서 공연을 했지만, 다행히도 뮤지컬 ‘명성황후’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 비록 한 자리 띄어앉기로 진행을 하고 있지만, 4층까지 꽉 채워주시는 관객 분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갖고 매 공연에 임하고 있다”고 기념비적인 무대에 오른 소회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극 중 ‘명성황후’역으로 열연 중인 신영숙은 작품의 20주년인 2015년과 25주년을 맞은 2021년 각각 주인공 ‘명성황후’로 무대에 올라 압도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선으로 풍전등화 같은 조선의 앞날을 걱정하는 왕비이자 인간적인 면모를 동시에 표현해내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1995년 12월 명성황후 시해 100주기를 맞아 무대에 올려졌던 뮤지컬 '명성황후'는 초연 이후 국내 제작 뮤지컬 최초로 뉴욕과 LA, 런던, 캐나다 등에서 공연되며 한국 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준 작품으로, 조선 왕조 26대 고종의 왕후로서 겪어야 했던 '명성황후'의 비극적 삶뿐만 아니라 자애로운 어머니의 모습과 격변의 시대에 주변 열강들에 맞서 나라를 지켜내려 노력한 여성 정치가로서의 모습을 담아내어 대중과 평단에 큰 인상을 남긴 것은 물론, 무엇보다 한국인의 정서를 담아낸 한국인이 만든 대형 뮤지컬이라는 점에서 높은 의미를 지녔다.

김소현, 신영숙, 강필석, 손준호, 박민성, 윤형렬, 이창섭(그룹 비투비) 등 신구가 조화된 역대 최고의 캐스트로,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 공연은 오는 3월 7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한편, 극 중 ‘명성황후’로 열연 중인 신영숙이 출연하는 SBS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 ‘커튼콜’은 SBS 뉴스 홈페이지를 비롯해, 팟캐스트, 네이버 오디오클립,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만날 수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스포츠선데이[(주)선데이뉴스] | 발행인 신민정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834번길 8 3층(성사동) | 사업자 등록번호 : 128-86-20462 | TEL : 031-963-4083 | Mail : sundaynews@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아51049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